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360일의 보츠와나


SMART 360일의 보츠와나

<김유리> 저 | 유페이퍼

출간일
2021-04-22
파일형태
PDF
용량
3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2019년, 김선생은 아프리카로 파견을 떠났습니다.
공문을 보기 전까진 생전 들어본 적도 없는 보츠와나로 말이죠.
그녀는 낯선 곳에서 미스킴이 되었고, 사람들과 함께 꼬박 일 년을 지냈습니다.

아프리카는 우리에게 아직 머나먼 세계입니다.
보츠와나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도 없죠.
그래서 파견 생활을 알차게 기록해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2019년에 차곡차곡 모아둔 글과 사진을
2020년에 정성껏 다듬어
2021년에 세상에 선보입니다.

아프리카 생활을 상상해본 적 있나요?
해외봉사에 관심이 있으신가요?
보츠와나에 대해 들어보셨어요?
보츠와나 초등학교의 한 해는 어떻게 흘러갈까요?
대한민국 교사로서 학교 밖 새로운 경험이 필요하십니까?
철저하게 이방인으로 살아가는 느낌은 어땠을까요?

저의 고군분투기가 이 같은 물음에 제 역할을 한다면, 큰 영광이겠습니다.


* 책 속으로 *


p 16 B와 D사이 C로의 초대

모험심도 인류애도 부족한 내가 아프리카에 봉사자로 온 건 나의 크고 작은 경험들에 내 주변 사람들의 인생이 더해진 결과였다. 혹시 해외 봉사에 대해 망설이는 누군가가 있다면 나는 추천의 뜻을 전하겠다. 그리고 그의 건투를 빌어주겠다.

p 30 새로운 쳇바퀴로 갈아탔어요

나는 새로움을 찾아 한국의 일상을 벗어났는데, 낯선 보츠와나는 금세 익숙해져 또 다른 일상이 되어 있었다. 보츠와나에서 교사로 근무하며 어려움도 느꼈지만 내게 긍정적인 인상이 더 크게 남는 건 학생들 덕분이었다. 교사가 학생에게 가장 바라는 것은 생생한 상호작용인데, 학생들은 수업시간에 내가 건네는 모든 것에 눈빛을 반짝거렸고 결과적으로 나는 수업을 위해 들이는 모든 시간과 수고가 아깝지 않았다.

p 213 외로움은 자잘한 친절들로 극복된다

정해진 기간이 지나면 떠날 나에게 사람들은 아무 대가도 없이 물질과 마음을 나누어주었다. 나는 보츠와나에서 지극히 혼자였지만, 그 일 년은 결코 혼자로 채워지지 않았다. 거기엔 나의 사색과 너의 온기와 우리의 추억이 밀도 있게 담겨있다.

p 217 에필로그

방구석 천장을 보며 회상에 잠겨있던 어느 날, 나는 내 소원 하나가 이뤄졌음이 번뜩 깨달아졌다. 양치기 소년이 연금술사를 만난 것처럼 내 보츠와나 여정에서도 그런 소설 같은 일이 일어나길 바랐었는데, 지난 7월 케이프타운에서 만난 50대 후반의 백인 여성분이 문득 떠오르는 게 아닌가! “나도 이런 일을 찾은 게 행운이라고 생각해. 나는 50살이 넘어서 이 일에 관심이 생겼고 그때 버틀러 스쿨에 갔어. 같이 교육받던 친구들은 다 우리 아들 또래였어. 네가 가장 좋아하는 일이 뭐야? 뭘 하면 행복해? 하고 싶은 일을 해. 젊잖아! 열정이 향하는 일을 해. 늦지 않았어. 네 인생을 위해 어서 찾아 시작해!”

목차

Prologue. 안 갈 이유 있니?
Part 1. 초등교사 미스킴
오늘부터 1일 - 360일의 대장정을 향하여
B와 D사이 C로의 초대 - 나는 왜 아프리카였을까?
올해는 보츠와나에서 근무합니다 - 서울 선생의 특별한 전근
미스킴과 리쎄호 - 새로운 이름으로
새로운 쳇바퀴로 갈아탔어요 - 학교 일과, 그 보통의 하루
연산 앞으로 전진 - 김선생 수학 교실
어서와, 태블릿은 처음이지? - 김선생 갤럭시탭 교실
건강을 위하여 - 청결의 딜레마
리더의 품격 - 안녕하세요, 교장 선생님
성적표의 이데아 - 시험 없는 세상은 없겠지만
현명한 나눔 - 더불어 산다는 것
칭찬의 기술 - Prize Giving Day와 펀드레이징
아프리카의 젊은 엄마들 - 학부모총회 현장 스케치
땡볕을 질주하는 너에게 - 육상대회를 치르며
당신의 밥심은 안녕하십니까? - 학교 급식과 음식문화
외국에선 누구나 한 번쯤 애국자가 된다 - 독립기념일을 맞아
옥수수야 부탁해 - 현장학습과 식물재배
오, 나의 방학님 - 휴식이 필요해
교사의 세계 - 내 직업에 대하여
Part 2. 외국인 미스킴
혹시, 보츠와나 아세요? - 다섯 가지를 소개합니다
내 고충의 8할은 바로 너 - 수돗물 없이 살게 될 줄이야
그 여자네 집 - 그럼에도 불구하고 홈 스윗 홈
쓰레기를 탐하는 그대여 - 동물들과의 공존
보츠와나에서 나 혼자 산다 - 자취생이 된 콩쥐
니하오가 아니라오 - 싸우쓰 코리아의 네임 밸류
시골 버스는 아프리카를 싣고 간다 - 대중교통 나들이
장 보러 가는 길 - 수도의 상권과 마트 브랜드
타는 목마름으로 - 비 온 날을 세어보아요
양말구멍, 너는 자유다 - 외모지상주의에서 잠시 로그아웃
결혼과 출산, 무엇이 먼저든 - 가족의 의미
내 돈의 행선지를 찾아서 - 소비생활을 돌아보며
사막을 달리는 여자 - 나의 첫 자차운전
자외선, 얼마만큼 받아봤니? - 멜라닌 색소와 선크림의 재발견
당신의 불편한 데시벨 - 슬기로운 이웃생활
잘 가요, 잘 있어요 - 장례식에 다녀와서
내 짐을 챙기던 엄마의 마음은 어땠을까? - 비행기 수하물과 국제 소포
두멜라, 께알레보하 - 영어와 현지어 사이에서
외로움은 자잘한 친절들로 극복된다 - 고마운 사람들
Epilogue. 똑똑똑, 열정 있나요?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