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이조의 관기


SMART 이조의 관기

<요시카와 헤이스이(吉川萍水)> 저 | 온이퍼브

출간일
2021-05-08
파일형태
ePub
용량
28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 원제: 뒤에서 엿본 조선 ‘기생이야기’ !!
기생은 경성 단가(短歌)이다. 서도잡가(西道雜歌)라면 매사에 모두 예술을 중시한다. 진주가 가장 좋고 평양이 가장 정통적이다.
아니 경성은…모두 자기의 나라를 자랑스러워하며 큰 연회에서 음식점은 각 권번(券番)의 기생들을 동석시키고, 곧 당을 만들어 양당이 우여곡절을 겪으며 노골적으로 격렬한 논쟁을 벌이는 일도 드물지 않다. 기생! 확실히 조선의 명물로서 그것은 백미(白眉) 같은 존재이다. 조선 사람들은 일본 벚꽃과 마찬가지로 궁중의 자랑거리로 일본 게이샤라고 생각했다. “현재 기생은 사람들 무리의 기생으로 몇 사람의 연회석상에서 초대를 받는데, 그 목적은 근소한 돈을 받고 시중을 드는 일이다. 하지만 얼마 전까지만 해도 왕후 귀인들만 섬겼으나 이미 내외적으로는 관기 부류에 속하는 사람들이라고 할 수 있다.”
기생양성소 규칙의 요령 사항 중에 ‘행실이 불량하여 발전의 희망이 없다고 판단되는 자는 퇴장을 명령한다’라는 조항이 있다. 행실 불량을 엄격히 금지하는 것으로 수업 연한은 보통학교(소학교)에서 4년 수업 이상이므로 12세, 3세의 여자아이가 1학년 학생이 된다.<‘妓生物語(裏から? いた朝鮮)’(1932) 중에서 일부만 소개하였음>

목차

서문
제1장 기생 기질의 해부
제2장 기생 전주곡
제3장 조선 시찰의 기생
제4장 이조의 관기(官妓)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