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유대인의 비즈니스는 침대에서 시작된다


SMART 유대인의 비즈니스는 침대에서 시작된다

<테시마 유로> 저/<한양심> 역 | 가디언

출간일
2014-01-03
파일형태
ePub
용량
2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5000년을 쌓아올린 유대인의 ‘부의 철학’
부자가 되려면 부자의 줄에 서라


《탈무드》에서 이야기하는 부자는 ‘부자의 사고방식으로 부를 실천’하는 사람들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가난한 사람의 앞줄에 있는 사람은 부자의 가장 뒷줄에 있는 사람보다 당장 돈이 더 많을 수는 있다. 하지만 가난한 사람의 습관이 몸에 배게 되면 시간이 흐를수록 가난해지게 된다. 반대로 지금은 가난해도 부자의 줄에 서서 부자의 사고방식과 부자의 행동을 배우고 실천하면 부자의 습관이 만들어져 부자가 될 수 있다. 그러니 돈을 벌려면 가난해도 부자의 줄에 서야 한다.

우리가 그동안 접했던 《탈무드》는 그 방대한 문헌 가운데 재미있는 이야기만을 추려낸 것이나, 각종 금언과 격언의 모음집이 대부분이었다. 그래서 한번 읽고 꽂아두면 그만이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어려서부터 머리맡에 두고 부모와 함께 밤낮없이 읽고 또 읽으며 《탈무드》를 토론하고 실천한다. ‘신의 심판보다 세상의 심판이 더 무섭다’고 말하는 유대인의 현세철학은 《탈무드》를 통해 돈과 비즈니스에 대해 더 분명하고 철저하게 발전시켜 나간다.

그래서인지 유대인이라는 민족은 특히 돈에 대한 철학과 비즈니스 감각이 뛰어나다. 2,000년이 넘는 유랑의 역사 속에 목숨을 위협받는 숱한 상황 속에서 그들의 생존을 보존해주는 유일한 수단은 돈이었다. 그래서 그들은 민족의 생존을 유지하기 위해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연구했다. 그 결과물이 《탈무드》다. 저자 테시마 유로는 일본인 특유의 꼼꼼함으로 방대한 《탈무드》로부터 ‘돈과 비즈니스 핵심’만 가려 뽑아 우리에게 내놓는다. 5,000년 부를 쌓아온 유대인 비즈니스의 핵심 실천법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고 있다.

저자소개

1942년 한국 부산에서 태어나 구마모토에서 자랐다. 1967년 이스라엘 히브리대학교에서 철학 및 구약성서학을 전공했고, 뉴욕의 아메리카 유대신학교 대학원에서 유대 철학을 연구하고 히브리 문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1974년부터 3년간 로스앤젤레스의 유대대학교에서 유대 철학을 강의했다. 1985년 <길보아 연구소>를 설립하고, ‘토라 연구회’를 조직하여 매월 도쿄에서 구약성서를 토대로 유대 사상을 연구하였으며, 오사카에서 경제인을 위한 ‘도주쿠(道塾)’를 주재하기도 했다. 지금도 뉴스칼럼을 통해 유대 철학을 소개하고, 유대인 비즈니스맨들과 깊이 교류하며 탈무드 비즈니스 지혜를 연구하는 데 몰두하고 있다. FAX지(경영자를 위한 뉴스레터)를 발신하고 있으며, 해외 유대인 학자와 깊은 교류를 하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선택&집중』,『유대인 최강 두뇌 활용법』,『유대인은 왜 우수한가』,『선종과 하시디즘(Zen Buddhism and hasidism)』『부자들의 개인 도서관』, 『유대인 비즈니스 교과서』,『유대인 최강 두뇌 활용법』등이 있다.

목차

책머리에
무엇이 그들을 부자로 만들었는가?

제1장 부자의 줄에 서라
부자가 되려면 밥을 사라
자신의 능력으로 먹고사는 자가 위대하다
가난한 사람에게는 이자를 받지 않는다
위험이 높을수록 돌아오는 이익도 크다
시간을 지배하는 자가 인생을 지배한다
머리맡에 두고 읽는 탈무드 지혜 1 ‘세 개의 빵’이 주는 교훈
유대인의 금전 철학

제2장 비즈니스는 넓게, 얕게, 많이
이익의 절반을 가지려면 사업을 한다
빌려주는 것도 좋은 사업이다
고객의 이익이 최우선이다
작게 시작해 크게 키운다
상품을 눈으로 확인한 후 장사를 시작한다
돈 되는 정보는 누설하지 않는다
머리맡에 두고 읽는 탈무드 지혜 2 유대인의 ‘박리다매’ 사업 발상
유대인의 장사 철학

제3장 신용은 최고의 화폐
정직한 ‘품질과 가격’이 신용이다
신중함이 없으면 신뢰도 없다
원인을 제공했다면 반드시 책임을 진다
관리 소홀의 책임도 배상한다
지위가 높을수록 책임지는 법을 배워야 한다
물건뿐만 아니라 서비스까지 책임진다
죄를 졌다면 죗값을 치러야 한다
머리맡에 두고 읽는 탈무드 지혜 3 미국 증시의 깨끗한 손, 아서 레빗
유대인의 비즈니스 철학

제4장 치밀한 계약이 이익을 보장한다
도장을 찍기 전에 책임자를 분명히 한다
의무를 성실하게 이행한다
사전에 책임 범위를 명확하게 규정한다
나중에 불씨가 될 문제는 미리 차단한다
소유권은 수중에 확보한 사람의 것이다
확실하게 점유해야 소유권이 확보된다
적어도 세 방향에서 관찰한다
머리맡에 두고 읽는 탈무드 지혜 4 “너, 엄마와 계약한 적 있니?”
유대인의 거래 철학

제5장 지혜는 마르지 않는 금고
서로 위하며 사는 것이 세상이다
만장일치로 결정된 것은 무효다
휴식이야말로 생산의 동력이다
벼랑 끝에 선 자가 성공을 향해 뛰어든다
지혜로운 자를 먼저 구출한다
배우는 것 이상으로 실천한다
지혜는 가장 값비싼 상품이다
머리맡에 두고 읽는 탈무드 지혜 5 “좋은 경제 운용은 좋은 정치이기도 하다”
유대인의 삶의 철학

부록
유대인과 『탈무드』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