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책 읽기 좋은 날


SMART 책 읽기 좋은 날

<이다혜> 저 | 책읽는수요일

출간일
2014-02-11
파일형태
ePub
용량
28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무라카미 하루키를 '아직도' 좋아하면서 좋아한다고 공개적으로 말하지 못하는 마음과, 밤마다 뱀파이어 남자친구를 꿈꾸며 서스펜스 로맨스를 읽는 감성을 가진, 명랑독서가 이다혜 기자의 독서 에세이 『책읽기 좋은날』. 이 책은 그녀가 십여 년간 써내려간 「씨네 21」과 한겨레 '매거진 esc'의 칼럼들 중에서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을 가장 잘 보여주는 책들의 기록을 골라낸 것이다. 책의 내용도 그렇거니와, 그 책을 읽던 시기의 세상살이에 대한 저자의 생각과 추억도 매우 흥미롭다.

직장 문제로, 연애 문제로 혹은 가족 문제로 시름하는 독자들에게 저자는 "책으로 배우는 위로의 기술"을 전수한다. 저자의 취향에 몸을 맡기고, 지난 십여 년 간 가장 뜨거웠던 책들의 리스트를 따라가다 보면, 때론 너무 내 얘기 같아서 소름 돋고, 때론 미처 알지 못했던 사실에 분노하며, 무엇보다 책을 통해 이토록 재미있게 세상을 읽을 수 있다는 사실에 놀라게 된다. 상식에 대한 야릇한 반항과 주류에 대한 은밀한 조롱은 천연덕스럽지만 후련하게 버무려진다. 어떻게 해야 사는 게 조금이라도 재미있어질까 고민한다면, 무엇보다 가장 먼저 봐야 할 책이다.

목차

프롤로그: 나는 어쩌다 책을 사랑하게 되었는가

당신, 살아 있나요?
밤은 젊고, 그도 젊었다 | 동화와 멀어진 어른들 | 나의 십대는 무엇으로 남았나 | ‘마음만 청춘’인 인생 | 당신만의 헤밍웨이를 만나라 | 맛있게 자라나서 고마워 | 야성을 잃지 말아야 한다 | 돈이 돈을 부른다 | 떨어지면 다시 뛰어오르면 돼 | 아직 오지 않은 일들 | 세상이 싫어 산으로 갔네 | 죽어서도 의미 있고 위대하게 | 사는 곳이 당신을 말해줄까 | 처절한 삶의 현장 속으로 | 나 아직 죽지 않았거든 | 내일이 두렵지 않은 마음 | 맛있는 건 언제나 옳다 | 총잡이 철학자들의 축제 | 고독은 언제나 나의 편

긍정이 뒤통수 칠 때
무라카미 하루키를 읽지 않을 권리 | 사이코패스의 마음속으로 | 영감을 주는 피로 |예쁜 건 지루한 거야 | 나르시시트의 최후|철학적인 인간이란 |싼 게 비지떡 | 행복은 언덕 위에 있을 때 가장 예쁘다 | 가정이 지옥 같을 때 | 긍정이 뒤통수 칠 때 |낯선 이가 내 방에 침입했다 | 우선 살부터 빼고 패션을 논하라 | 병명 찾아 삼만리 | 뛰는 작가위에 나는 독자 | 말이 길어 슬픈 그대에게 | 도덕적인, 너무나 도덕적인 | 마녀의 정원에서 | 보르헤스가 권하다 | 트릭은 진화되어야한다

매끄러운 사회생활을 위하여
삶에서 한 걸음 물러서기 | 너무나 불친절한 당신을 위하여 | 평범하고 불완전한 사람이 되라 | 아무도 믿을 수 없을 때 | 매끄러운 사회생활을 위하여 | 웃는 법을 잊어버렸을 때 | 근거 없는 자신감으로 웃기기 | 육아에도 밀고 당기기는 필요해 | 우리 진심같은 거 끼얹지 말아요 | 복지와 안전 사이 | 사랑의 불장난 | 말하지 않으면 몰라요 | 평범을 평범하게 원하는 것 | 오는 대로 받아들여라 | 절대 버릴 수 없는 세 가지 | 어두운 사람이 무서워요 | 마신다, 안 마신다? 마신다, 안 마신다! | 야구 언제부터 봤어요? | 타는 듯한 목마름

슬픈 날에는 슬픈 음악을
세상이 비록 어두워보일지라도… | 어김없이 다음 계절은 온다 | 슬픔을 스스로 인정할 수 있는 기회 | 쓰고 싶지만 쓸 수 없는 밤에 | 패배감에 젖어 잠들지라도 | 한없이 가벼운 무거움 | 출구 없는 소설 | 고통을 사랑하는 방법 | 슬픈 날에는 슬픈 음악을 듣자 | 패배자를 위한 찬가 | 아프니까 문학이다 | 충동구매의 해피엔드 | 모든 작별은 작은 죽음이다 | 끝나도 끝나지 않는 이야기 | 행운 없는 서울살이

누군가 내 삶에 끼어들었으면
시 낭송회에 열심히 나가야 하는 이유 | 강한 상대를 만났을 때 | 섹시한 여자와 섹스하는 여자 | 먼저 전화하는 남자가 좋다 | 전망 없는 밤의 독서 | 같이 잘 살아봅시다! | 착한 사람이 더 아프게 할 때 | 머나먼 땅에서 온 엽서 | 대기만성형인 당신에게 | 사랑한다면서, 왜 한 번도 때려주지 않았나요? | 배가 고플 때는 읽지 마세요 |직접 찾아가 보여드립니다 | 누군가 내 삶에 끼어들었으면 | 대작을 낳은 집 훔쳐보기 | 무너질 듯 매력적인 남자란 | 즐거운 나와 당신의 도시 | 유혹하는 서문에 대하여 |우주의 스케일로 서로를 그리다 | 기어코 찡하게 만드는

오늘 밤도 분홍분홍해
어쩌다 짐승남을 사랑하게 됐을까 | 약속 없는 주말에 | 야구 없인 못 살아 | 너에게 닿고 싶었다 | 마음이 달달해지고 싶은 날 | 향수와 기억의 장난질 | 홍콩 좀 보내줘요, 오빠 | 연애소설 읽기의 즐거움 | 와인은 눈으로 마시는 것 | 가장 오래된 우울에의 처방전 | 파고들 듯 덤벼들 듯 | 평생 웃음은 내가 책임질게 | 제발 부탁이니 지루한 책은 내려놓도록 | ‘뱀파이어 남친’에 대한 상상 | 오늘 밤도 분홍분홍해 | 마치 시간이 멈추어버린 듯 | 발걸음은 가볍게, 엉덩이는 씰룩쌜룩 | 그 많던 단골집들은 다 어디 갔을까 | 멋지기 때문에 읽어보았지 | 서른이 되기 전인 여자들에게

에필로그: 여전히, 취미는 독서
부록: 좌충우돌 독서가 다혜리의 책 정리법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