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콘텐츠 상세보기
술 권하는 사회


SMART 술 권하는 사회

<현진건> 저 | 책보요여

출간일
2018-01-31
파일형태
ePub
용량
24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1,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전자책 독립출판 '책보요여'의 '차 한 잔 문학 한 모금' 시리즈 열 번째 작품. 「술 권하는 사회」는 1921년 11월 『개벽』 에 발표된 현진건의 초기 단편소설이다. 식민지 조선사회의 부조리함을 알면서도 저항하지 못하고 술을 벗 삼아 주정꾼으로 살아가는 나약한 근대적 지식인을 풍자한 자전적 신변소설이다. ?? 작품 맛보기 새벽 1시, 아내는 바느질을 하며 아직 귀가하지 않는 남편을 기다린다. 남편은 중학을 마치고 결혼하자마자 동경으로 가 대학까지 마치고 돌아왔다. 남편이 돌아오면 부유하게 살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남편은 몇 달이 지나도 돈벌이는커녕 집에 있는 돈만 쓰고 걸핏하면 화를 낸다. 새벽 두 시가 한참 지나서야 걸음도 제대로 걷지 못 할 정도로 만취(滿醉)한 남편이 돌아온다. 간신히 방에 들어온 남편은 옷도 벗지 못하고 벽에 기대어 쓰러진다. ?? 작품 속으로 벽에 엇비슷하게 기대어있는 남편은 무엇을 생각하는 듯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 그의 말라붙은 관자놀이에 펄떡거리는 푸른 맥(脈)을 아내는 걱정스럽게 바라보면서 남편 곁으로 다가온다. 아내의 한 손은 양복 깃을, 또 한 손은 그 소매를 잡으며 화(和)한 목성으로, “자아, 벗으셔요.” 하였다. 남편은 문득 미끄러지는 듯이 벽을 타고 내려앉는다. 그의 쭉 뻗친 발 끝에 이불자락이 저리로 밀려간다. “에그, 왜 이리 하셔요. 벗자는 옷은 아니 벗으시고.” 그 서슬에 넘어질 뻔한 아내는 애닯게 부르짖었다. 그러면서도 같이 따라 앉는다. 그의 손은 또 옷을 잡았다. ? 전자책 독립출판 '책보요여'는 전자책을 통해 기억에 남는 독서 경험을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 책을 구매하시면 5%(순매출액 기준)를 적립하여 기부를 실천합니다. ? 책보요여 홈페이지 : https://bookwagon.modoo.at/

목차

차 한 잔 문학 한 모금
작가 소개
차례
술 권하는 사회
바느질
부자 망방이
이취자(泥醉者)
술 부르는 독(毒)한 사회
작품 설명
에디터가 뽑은 한 구절
출판사 소개
판권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